老子有钱娱乐网老子有钱娱乐网

老子有钱官网
lzyq手机版

홈런에 흔들린 오승환, 3실점에도 승리투수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한 경기 2홈런 허용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 (사진=콜로라도 트위터 캡처)"끝판왕" 오승환(36·콜로라도)이 홈런에 고개를 떨궜다. "투수들의 무덤"에서도 잘 버텨왔기에 아쉬움은 더했다. 오승환은 4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 팀이 7대5로 앞선 8회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내주며 3실점 했다. 오승환이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연타석 홈런은 물론 한 경기에 홈런 2개를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출발은 좋았다. 첫 타자 브랜던 크로포드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후속 타자 헌터 펜스 역시 1루수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웠다. 이닝 종료까지 아웃카운트 1개만 남겨둔 상황. 악몽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고키스 에르난데스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준 오승환은 대타 앨런 핸슨에게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2점 홈런까지 허용했다. 악몽은 계속됐다. 후속 타자 역시 대타. 오승환은 크리스 쇼에도 솔로 홈런을 맞아 7대8로 역전됐다. 힘겨운 승부를 펼친 오승환은오스틴 스레이터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오승환은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은 면하고 오히려 승리를 챙겼다. 콜로라도는 8회말 3안타를 집중시켜 2점을 챙기면서 9대8로 경기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오승환은 시즌 6승(3패)째를 챙겼지만 평균자책점은 종전 2.44에서 2.83으로 올라갔다. ▶ 이시각 주요뉴스▶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snowball@cbs.co.kr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노컷뉴스

欢迎阅读本文章: 陈小艳

老子有钱娱乐

博马主页